cc 캠페인 함께해요!

내 블로그로 방문해주시는 분들은 과연 어떤 형태로 접근을 해오시나... 생각해봤습니다.
대부분이 검색엔진을 통해서 방문해주시더군요.

메인이 필요없을 정도입니다.


그래서 블로그를 생각했을때...

과연 책처럼 엮어진 형태로 1page부터 천천히 읽어나가는 형태가 맞는 것인지, 낱장의 종이들은 넓은 방에 펼쳐두는 형태라고 보는 게 맞는 것일지를 생각해 보게됩니다.

당연히 후자가 맞다고 생각하구요...

이렇듯 형식이 좀 더 자유로운게 블로그의 새콤달짝 지근한 맛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어느 페이지가 검색이 되어져 사용자가 방문하더라도 그 페이지 자체가 Home으로서의 가치를 가지게 된다는 점 말이죠.


*
글을 리뷰하다가 떠오른건데... 각 페이지가 home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다면... 네이버 블로그의 스킨 편집 기능은 기존의 프롤로그에서 부족했던 부분을 명확히 알고, 모든 각각의 페이지들에 골고루 양분을 심어줄 수 있도록 해준 것이 되겠군요. (참, 잘했어요. ^^)
 그에 반해 싸이월드의 C2는 싸이의 다이어리+블로그 형태를 띄지만, 메인에 너무 집중을 하고 있다는 부분이 그렇게 중요하지 않은 부분이 될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이 드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저의 예상입니다만, C2의 경우는 좀더 지켜봐야할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고집 쎈 한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