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 캠페인 함께해요!

01234

새콤한 소스에 버섯과 쇠고기를 찍어먹는 맛이 일품이다.
그리고 아삭한 겉절이 김치와 고소한 볶음밥을 맛본다면... 아~ 행복하다.


내가 즐겨갔던 곳은 압구정역의 오일뱅크폴의 ??주유소 골목에 있는 칼국수집인데... 네이버 블로그를 헤메이다보니 이 녀석이 있었다.

상호가 약간은 다른 곳인 것 같은데 음식은 동일해서 퍼왔다.

어제 약간의 음주가 있었다면 다음 날 느즈막히 일어나 이곳으로 직행하는 것도 좋다.

허한 속을 달래주는 얼큰 국물과 쓰린 속 방지용 마무리 볶음밥이 일품이다.

볶음밥에 땅콩가루가 들어간 듯 느껴지는데 견과류를 싫어하는 나 역시 군말없이 자~알 먹는다.

가끔 고향 친구들과 해장하러 가곤 했었다.

>>> 덧.
고향에도 체인점을 보았으나 평판이 영~ 꽝이었다.
하긴... 아무리 체인이라도 주방의 정성은 차이가 있나보다.

Posted by 고집 쎈 한량

댓글을 달아 주세요